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내년 국비 확보 1조4,000억원 목표... 정부예산 확보 본격 시동
오세현 아산시장, 이명수·강훈식·어기구·문진석 국회의원 및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 만나 국비확보 협조
 
이대성기자 기사입력 :  2021/03/25 [09: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오세현 시장이 국회를 방문해 이명수 의원(위), 강훈식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아산투데이

 

 아산시가 내년 국비 확보 목표를 1조4,000억원으로 설정하고 정부예산 편성 순기에 맞는 체계적 로드맵을 수립했다.

 

내년도 국비확보와 지역의 주요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오세현 아산시장이 본격적인 잰걸음 행보에 나선것이다.

 

2022년은 민선7기의 마지막 해로, 시민들이 염원하는 현안사업의 해결과 민선8기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미래 신산업·대규모 SOC사업 등에 대한 정부예산 확보는 그 어느 때보다도 필요한 시기이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오세현 시장이 국회를 방문해 복기왕 비서실장(위), 문진석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아산투데이

 

이에 오 시장은 지난 24일 국회를 찾아, 충청권 국회의원인 어기구(당진), 문진석(천안)과 지역구 의원인 이명수, 강훈식 의원을 방문하였고, 복기왕 국회의장 비서실장을 만나 주요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국회 차원의 노력을 요청했다.

 

오 시장이 요청한 아산의 주요 사업은 △아산세무서 원도심 신축이전 △국립경찰병원 아산병원 설립 △아산남부지구 농촌용수이용체계 재편 △충무교 경관계획 사업비 반영 건의 △서부내륙 민자 고속도로 아산 신창IC 설치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제품 기술개발 예타 선정 등 굵직한 지역현안들이다.

 

오 시장은 지역구 의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난해, 지역의원님의 정당을 초월한 지원 덕에 올해 많은 정부 예산을 확보해 아산시의 50만 자족도시 도약을 위한 추진동력을 얻었다”고 말하며 올해에도 변함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2월 정부예산 확보 추진계획 보고회를 시작으로 정부정책에 부합하는 신규 미래먹거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논거를 강화하고 있으며, 지역 국회의원과의 유대관계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아산시는 국비확보 목표 달성을 위해 부처단계에서 예산이 반영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에 방문하여 사업 필요성과 적합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할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 내년 국비 확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