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밭두렁 소각... "해충 천적들 더 많이 죽어, 방제 효과보다는 화재위험 커"
아산소방서, 논·밭 소각 행위 주의 당부
 
아산투데이 기사입력 :  2021/03/17 [11: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아산투데이

 

 아산소방서(서장 김장석)는 봄철 영농기를 맞아 논·밭두렁 소각 부주의에 의한 화재 위험성이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봄을 맞아 농촌에서는 병충해, 마른 풀과 비닐 등 쓰레기를 정리하는 의도로 논ㆍ밭두렁을 태우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런 행위는 실제로 농사에 이로운 해충의 천적들이 더 많이 죽어 방제 효과보다는 화재 위험만 커지는 결과를 초래한다.

 

또한, 농업 부산물, 생활 쓰레기 등을 무단 소각할 때 화재로 오인하여 소방차가 출동할 경우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사전 신고 없이 소각하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

 

최병석 현장대응단장은“봄철에는 바람이 많이 불고 바람의 방향이 순식간에 바뀌면서 급격한 연소에 의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며, 소중한 생명과 자연을 보호하기 위해 소각 행위를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산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